‘윤 대통령 직격’ 이준석 “정권 들어서고 방송 자유 침해돼”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공영방송 장악 시도’를 직격했다. 박민 KBS 사장 임명을 “보도의 특정 방향성을 강제하기 위함”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박 사장이 방송 전문성도, 경영 전문성도 없다는 점을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호 정강 정책으로 ‘공영방송 정상화’를 꺼내 들었다. 22대 총선 이후 ▲ 공영방송(KBS, MBC, EBS) 사장 임명동의제 ▲ 공영방송 사장의 10년 이상 방송 경력 의무화 ▲ 수신료에서 조세 지원으로 공영방송 재원 개편 ▲ 편향성 논란 잠식을 위한 외부진행자 배제 ▲ 광고 규제 완화 등의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1호 정강 정책으로 ‘공영방송 정상화’를 선택한 이유를 “(윤석열) 정권이 들어선 이후 많은 자유가 침해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중에서도 많은 국민을 대신해 질문을 던지고 그 질문을 국민에게 전달하는 방송 영역에서의 자유가 많이 침해됐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공영방송의 라디오 프로그램 등의 진행자가 교체되는 것을 언급한 뒤 “이것이 얼마나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것인지에 대해 개혁신당 구성원들이 모여 논의했고 가장 중요한 정책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며 “일반적으로 정당들이 경제나 안보 등의 이슈를 내세웠던 것과 달리 저희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방송장악을 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보통은 공기업의 어떤 전문성이 없는 사람이 갈 때는 경영에 대한 전문성이라도 가지고 가는 경우가 많은데, 방송에 대한 전문성, 경영 대한 전문성 양쪽으로 없는 분이 사장으로 선임되는 과정은 어떤 다른 의도가 있다고 해석될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이 방송사 논조나 보도 부문을 특정 방향성으로 강제하기 위함 아니냐는 지적이 있어 왔고 저는 일정 부분 거기에 공감한다”며 “제가 말 한 방송과 경영 양쪽으로 전문성이 특별히 이력에 보이지 않는 분은 박민 사장”이라고 덧붙였다. 소액결제 수수료

이 위원장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연대설과 관련해선 “이낙연 전 대표와 ‘원칙과상식’ 의원들이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저는 그것이 현실화하기 전까진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민주당 측에도, 그분들에게도 예의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한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10대 기본 정강 정책을 릴레이 형식으로 차례로 발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