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준 농협금융 회장 “리스크 관리는 금융업 존재의 근간”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선제적·시스템적·촘촘한 그물망식 리스크 관리가 요구된다”고 임직원에 당부했다.

이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금융업 존재의 근간인 ‘리스크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기존 예측 범위를 넘어선 다양한 잠재 위험까지 대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 준비’도 주요 과제로 꼽았다. 이 회장은 “미래 준비의 핵심은 단연코 AI(디지털)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라며 “농협금융도 올해부터 사업과 서비스 전 영역에서 생성형 AI를 실장하는 준비를 진행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사적으로 구축 중인 슈퍼 플랫폼에 금융은 물론 비금융 서비스와 AI까지 탑재하게 된다면 진정한 의미의 ‘완성형 슈퍼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농협금융은 올해 ESG를 경영과 사업에 실질적으로 접목하는 원년으로 생각하고 진심을 가지고 추진할 계획”이라며 “’환경(E) 퍼스트’를 중심으로 거래 기업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컨설팅 역량을 확충하는 등 ESG 파트너로서 역할을 늘려가고, 저탄소·녹색금융 등 농협만의 특화된 잠재력과 가치를 접목해 새로운 기업금융 창출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끝으로 “더 이상 농협이라는 ‘특수성’에 머물거나 안주하지 않고 ‘특별한 인생 금융회사’로 거듭나는 농협금융을 다 함께 만들어 가자”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