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대 정원 ‘네자릿수’ 만큼 늘린다…2000명 넘을 듯



정부가 2025학년도 입시에 적용될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최소 1000명을 넘어 2000명대로 늘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의대 입학정원은 20년 가까이 3058명에 묶여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초고속 고령화로 인해 향후 의료수요가 급격히 많아질 수밖에 없는 만큼 의료인력 확충을 위해 의대생을 많이 늘려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정부는 조만간 증원 규모를 확정한 뒤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한 정책 패키지와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증원을 둘러싸고 대한의사협회(의협) 등 의사단체와 의대 학생들의 반발이 계속돼온 만큼 당분간 진통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baba-sms의대 증원 규모는 최소 1000명을 훌쩍 넘겨 최대 3000명에 이를 것이라는 게 정부 안팎의 중론이다.

증원 첫해인 2025년도에 최소 1000명에서 2000명 안팎을 시작으로, 현 정부 임기 내 총 3000명을 늘려 사실상 2배까지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을 싣는 관계자가 많다. 현재 국내 의대 정원은 2006년 이후 3058명으로 고정돼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구체적인 의대 증원 규모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지만, 기준 자체는 명확하다.

의대 증원 규모는 현재 직면하고 있는 필수의료와 지역의료 붕괴 위기를 해소할 수 있는 수준으로 결정돼야 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즉 현장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충분히 증원하겠다는 것이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의대협회)에서 350명을 증원해야 한다고 제안한 데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뚜렷하다.

보건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의대협회의 제안은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맡을 의사인력 부족과 고령화로 인한 의료수요 증가 등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며 “국민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고 잘라 말했다.

의대협회에서 제안한 증원 규모는 2000년 의약분업 당시 감축했던 인원인 351명만큼 되돌리자는 뜻인데, 이 정도로는 현재 직면한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부는 기존 의대에서 받은 정원 확대 수요조사를 포함해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내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국내 40개 의대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2025학년도 증원 희망폭은 최소 2151명, 최대 2847명이었다.

여기서 최소 수요는 각 대학이 교원과 교육시설 등 현재 보유한 역량만으로 충분히 양질의 의학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바로 증원이 가능한 규모를 뜻한다. 최대 수요는 대학이 추가 교육여건을 확보하는 것을 전제로 제시한 증원 희망 규모다.

정부뿐만 아니라 시민사회단체에서도 의대협회의 350명 증원 제안에 일제히 반발하며 네자릿수로 늘려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350명 증원은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살리는 대책이 아닌, 국민 기만과 생색내기용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증원 규모가 최소 1000명에서 3000명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3000명에서 6000명 정도를 증원해야 2030년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에 근접할 것으로 봤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역시 증원 규모로 3000명 이상을 제시했다.

정부는 2025년도 입시에 차질이 없도록 이른 시일 내 증원 규모를 확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2025년도에 입학 정원을 반영하기 위해서는 4월 이전에는 증원 규모가 확정돼야 한다.

정부는 발표 시기는 저울질하고 있다. 이르면 이달 중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장 내달로 다가온 설 연휴 직후로 미뤄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의대 증원 규모를 발표한 후 의료계의 동요 등을 생각했을 때 설 연휴를 앞두고 발표하는 게 부담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의사단체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증원을 추진하면 집단행동을 하겠다고 천명했기 때문에 파업(집단휴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교육 수요자인 학생들은 바로 증원할 수 있다는 학교와 정부 판단과는 달리 당장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이 때문에 이대로 정원을 무작정 늘릴 경우 교육의 질이 떨어질 것이라고 우려한다.